[ANU SDSC Public Lecture] Competing Strategic Imaginaries in Asia – Prof. Evelyn Goh

The contemporary struggle in Asia is as much about competing strategic ‘imaginaries’ as it is about military or economic power. Geopolitics is a way of framing the world; it rests on imagining and prioritizing some form of connectivity: which parts are connected to each other more importantly than with others? Thus, geopolitical competition is essentially a contest over which imagined connected community is most important.

Goh analyses the three main competing strategic imaginaries of Asia today: the ‘Asia-Pacific’; a revived ‘Greater Asia’ made possible by China’s resurgence; and the ‘Indo-Pacific’ visions. All three will persist for the foreseeable future, and will affect how international actors deal with Asia.

Date: Wednesday 21 July 2021, 6-7 pm (AEST)

Evelyn Goh is the Shedden Professor of Strategic Policy Studies at the Strategic & Defence Studies Centre, ANU, where she is also Deputy Director (Research) of the Coral Bell School of Asia Pacific Affairs. Her research expertise lies in Asian security and international order. Her latest book (co-authored with Barry Buzan) is Re-thinking Sino-Japanese Alienation: History Problems and Historical Opportunities (Oxford University Press, 2020). She is the Lead Chief Investigator of SDSC’s research and engagement program on ‘Strategic Policy for the Asia-Pacific in Transition’, and CI of the ARC Discovery Project on ‘The Infrastructure of China’s Influence in Southeast Asia’.

[소식] 2021년도 QS 세계대학평가 정치학 부문 순위

영국의 글로벌 대학 평가 기관인 QS(Quacquarelli Symonds)가 최근 발표한 ‘2021년도 전공별 세계대학순위 – 정치학 부문’에서 미국 하버드대학교가 1위 자리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프랑스 파리정치대학(Sciences Po),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미국 프린스턴대학교, 영국 런던정치경제대학교(LSE)가 이름을 올렸다. 호주에서는 호주국립대학교(ANU), 시드니대학교, 멜버른대학교가 각각 9위, 44위, 46위(공동)에 올라 세 대학이 정치학 분야에서 50위권 내에 자리했다. 한편, 캐나다 토론토대학교은 27위, 한국의 서울대학교는 멜버른대와 함께 공동 46위에 이름을 올렸다.

순위대학국가
1
하버드대학교미국
2파리정치대학(Sciences Po)프랑스
3옥스퍼드대학교영국
4프린스턴대학교미국
5런던정치경제대학교영국
6케임브리지대학교영국
7스탠퍼드대학교미국
8예일대학교미국
9호주국립대학교호주
10싱가포르국립대학교싱가포르
27토론토대학교캐나다
44시드니대학교호주
46=서울대학교한국
46=멜버른대학교호주
출처: QS World University Ranking (https://www.topuniversities.com/university-rankings/university-subject-rankings/2021/politics)

[알림] 신임 운영위원장 취임

2021년 3월부로 곽시원 회원이 본 연구회 운영위원장직을 맡게 되었습니다.

곽시원 회원은 호주국립대학교 아시아태평양대학 코랄벨스쿨(Coral Bell School of Asia Pacific Affairs)에서 국제안보학 학사과정을 졸업하였고, 현재 서울대학교 대학원 정치외교학부에서 외교학 석사과정을 밟고 있습니다.

운영위원장 인사말 바로가기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어려운 상황에서도 전임 운영위원장으로서 연구회 운영에 힘써준 이수현 회원께도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본 연구회 운영위원회는 회원 간 학문적 교류와 친목 도모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연구회 활동에 큰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21년 3월 6일
액튼국제사회연구회 운영위원회 올림

[알림] 연구회 웹사이트가 개편되었습니다.

연구회 웹사이트가 개편되었습니다.

관련하여 몇가지 안내사항을 말씀드립니다.

동문회원 및 일반회원은 워드프레스(WordPress) 계정을 통해 사이트에 신규 게시물 등록이 가능합니다.
사이트 좌하단의 ‘Admin log In’ 을 통해 로그인하실 수 있습니다.

새로운 계정을 통해 웹사이트 이용을 원하실 경우 워드프레스 계정 생성 후 운영위원에게 ID 또는 가입 이메일을 알려주시면 게시물 등록 권한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액튼국제사회연구회 운영위원회 드림

[동아시아연구원 EAI] 프린스턴대, 버클리대, 호주국립대 교수 초청 웨비나 ‘코로나 이후 아태 지역 질서’

주 제: “코로나 이후 아태 지역 질서”

발표자: 
G. John Ikenberry 교수 프린스턴대학교 Albert G. Milbank 정치·국제관계학 교수
T.J. Pempel 교수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 Jack M. Forcey 정치학 교수
Evelyn Goh 교수 호주국립대학교 Shedden 전략정책학 교수
전재성 교수 서울대학교 정치외교학부, EAI 국가안보연구센터 소장


사회자: 
이숙종 교수 성균관대학교 행정학과·국정전문대학원 교수, EAI 시니어 펠로우

※ 본 세미나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동아시아연구원(EAI)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알림] 2020년 12월 세미나 연기 안내

액튼국제사회연구회 회원 여러분께,

안녕하십니까?

최근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부득이 이번 12월 <개발협력과 불평등> 세미나를 연기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상황이 나아지는대로 일정을 다시 공지하도록 하겠습니다.

양해 부탁드리며, 모두 건강 더욱 유의하시길 바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12.16.

액튼국제사회연구회 운영위원 신승휴 올림

[소식] 2020년 9월 화상 세미나

주제: 인도-태평양 시대 호주의 외교

발제자: 곽시원

토론자: 박세진, 신승휴, 이상훈, 이수빈, 이수현, 정우진, 하채균

관련 페이지 바로가기: 링크

우리 연구회는 지난 9월 11일 <인도-태평양 시대 호주의 외교>라는 주제를 가지고 첫 화상 세미나를 진행하였습니다.

참여해주신 토론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RSIS NTU] 에블린 고 호주국립대 교수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불확실성의 시대”

(by RSIS NTU) “We live in an ‘age of uncertainty’. On the one hand, a power transition seems to be upon us: China has risen, the United States’ resolve and commitment are uncertain, and other regional powers with different political systems are also resurgent. On the other hand, unprecedented globalised inter-dependence creates connectivity and vulnerability in equal measure. Alongside these trends, the onset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promises rapid and unpredictable technological change that could revolutionise defence, economic, and social organisations and relations.”

“Amid these rapid and seemingly chaotic shifts, the inter-connections between economics and security not only become more complex, but also more urgent and significant. In what follows, the most important elements of our age of uncertainty are distilled.”

Prof Evelyn Goh, Shedden Professor of Strategic Policy Studies, and Research Director at the Strategic and Defence Studies Centre,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is the author of the working paper “The Asia-Pacific’s ‘Age of Uncertainty’: Great Power Competition, Globalization and the Economic-Security Nexus”. Prof Goh shares with us the key findings and takeaways in this video. She explains the ways in which the economic-security nexus needs to be understood and managed in the Asia Pacific if we are to weather the ongoing transition.

[신간] Korean Skilled Workers: Toward a Labor Aristocracy

(by University of Washington Press) South Korea’s triumphant development has catapulted the country’s economy to the eleventh largest in the world. Large family-owned conglomerates, or chaebŏls, such as Samsung, Hyundai, and LG, have become globally preeminent manufacturing brands. Yet Korea’s highly disciplined, technologically competent skilled workers who built these brands have become known only for their successful labor-union militancy, which in recent decades has been criticized as collective “selfishness” that has allowed them to prosper at the expense of other workers.

Hyung-A Kim tells the story of Korea’s first generation of skilled workers in the heavy and chemical industries sector, following their dramatic transition from 1970s-era “industrial warriors” to labor-union militant “Goliat Warriors,” and ultimately to a “labor aristocracy” with guaranteed job security, superior wages, and even job inheritance for their children. By contrast, millions of Korea’s non-regular employees, especially young people, struggle in precarious and insecure employment.

This richly documented account demonstrates that industrial workers’ most enduring goal has been their own economic advancement, not a wider socialist revolution, and shows how these individuals’ paths embody the consequences of rapid development.

Hyung-A Kim is associate professor of Korean history and politics at the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She is author of Korea’s Development under Park Chung Hee: Rapid Industrialization, 1961–1979.

[알림] 우리 연구회 ‘Acton Society for International Affairs (액튼국제사회연구회)’로 개명

회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우리 연구회는 그 설립 목적과 발전에 좀 더 부합하고자 2020년 8월 13일부로 명칭을 ‘Acton Society for International Affairs (액튼국제사회연구회)‘로 변경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새로운 명칭에 맞춰 연구회 홈페이지 URL 역시 https://actonsociety.com/으로 변경되었습니다. 기존 주소(https://australiasia.org/)는 올해 11월 말에 만료될 예정입니다.

우리 연구회는 참여자 여러분의 관심과 참여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활발한 활동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20.8.13.

액튼국제사회연구회 운영위원회